HOME > 해인글방
 
2006년 10월 흰구름 편지 - 뜨개질 일기
  작성일 : 2006-10-10
뜨개질 일기

 

글 이해인 / 그림 김점선

 

 

 자투리 헝겊으로 컵 받침을 만들고 모서리에는 살짝 단추를 달아 멋을 내는 등 손바늘질을 잘하는 후배수녀를 부러워하던 나는 일단 뜨개질을 배우기로 했습니다.

 

 뜨개질이라곤 단순한 모양의 목도리 하나 짤 수 있는 솜씨밖엔 안 되지만 요즘은 아크릴 털실로 일명 ‘친환경 행주’를 날마다 여러 개씩 짜면서 새삼 뜨개질이 주는 기쁨 속에 빠져 지냅니다.

 

 단순한 모양을 짜는 데도 나름대로의 법칙이 있어 그대로 안 하면 제대로 된 모양이 나오질 않아 속상하고 가르쳐준 동료들에게 부끄럽기도 하였지요. 어느 날은 혼자서 하도 애를 쓰다 보니 엄지손가락이 발갛게 부어 있었습니다.

 

 “시간도 없는데 시나 열심히 쓰시지요. 뜨개질은 우리가 할 테니…” 하고 옆의 수녀님들이 말리지만 색색의 털실을 감고 풀고 뜨고 하는 동안 마음이 고요하고 평화로워져서 이 일을 손에서 놓을 수가 없습니다. 어중간한 자투리 시간을 이용하기도 좋아 가방 속에 넣고 다니며 언제라도 뜨개질을 하고 때로는 기차 안에서 하기도 합니다.

 

 

 아직은 멋진 기술자가 못 되니 사각형과 원형으로 세 가지 정도의 모양밖엔 뜨질 못하지만 차츰 응용도 해볼 생각입니다. 다른 수녀님들의 것은 자신 있게 바자회 상품으로도 내놓지만 나의 작품은 당분간 팔지 않고 개인 선물용으로만 사용할 거라고 마음먹으니 부담이 적어 좋습니다.

 

 자연스럽게 즐기면서 더 잘할 때까진 아직 시간이 좀 걸릴 테지만 그래도 내가 쓰는 뜨개바늘이 어느새 길이 들어 익숙하고 정겨운 것을 혼자만의 느낌으로 알게 됩니다.

 

 어쩌다 한 코를 빠트리거나 엉뚱한 곳에 넣으면 처음부터 풀어서 다시 짜는 게 좋지 그냥 적당히 넘어가면 반드시 실패작이 되곤 합니다. 우리네 하루하루의 삶도 이와 같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아무리 사소한 것일지라도 ‘뭐, 이 정도쯤이야 괜찮겠지’ 하고 그냥 지나가면 안 될 것입니다. 뜨개질을 할 때 무심코 빠트린 한 코로 전체의 균형이 망가지듯이 우리의 불성실한 행동 하나, 함부로 내뱉는 말 한마디가 삶의 질서와 아름다움을 망가뜨리기 때문이지요.

 

뜨개질을 하는 동안 ‘깨어 사는 삶’의 중요성을 다시 배운 기쁨을 나는 이렇게 노래해봅니다.

 

 

처음 배운 솜씨로 / 손이 부르트도록
열심히 아주 열심히 / 뜨개질 하네
정해진 법칙따라 / 깨어서 움직이면
원하는 모양 나오는 게 / 재미있고 신기해
긴 하루가 모자라네

털실을 감는 손에 / 함께 감기는 기쁨으로
웃고 또 웃으면 / 실들도 나를 따라 웃네
잠시 딴생각 하다 / 어긋나면 / 풀어야만 해결됐지
아까워도 처음부터 / 다시 시작해야 했지
나는 이제 / 오늘이란 실을 감아 / 행복을 짜네
빠진 코 찾아 / 다시 시작하듯

잘못한 말 한마디 / 잘못 쓴 시간 한 점
고쳐 짜는 지혜도 배우면서 / 열심히 기도를 짜네
고운 무늬 가득한 시를 짜네
 


_ 나의 시 '뜨개질 일기'에서

 

 

월간<샘터>2006.10

다음글   2006년 11월 해인글방 - 순례자의 마음으로
 이전글   2006년 10월 해인글방 - 가을에는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35길26 2층 (주)샘터사 전화 02)763-8965 팩스 02)3672-1873
Copyright ⓒ 2000 Samtoh. Co., Ltd. All Rights Reserved.